본문 바로가기

“북한 로켓, 한·중·일 공동대응을”

중앙일보 2012.04.16 00:00 종합 2면 지면보기
한·중·일 30인회 만찬행사가 15일 밤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열렸다. 이번 회의의 주제는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과 한·중·일 3국의 협력’이다. 테이블 왼쪽부터 리충쥔 신화통신 사장, 홍석현 중앙일보 회장, 김황식 국무총리, 후쿠다 야스오 전 일본 총리, 이홍구 전 국무총리. [김형수 기자]


한국·중국·일본 3국의 각계 저명인사들로 구성된 ‘한·중·일 30인회’ 7차 회의가 15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렸다. 올해 주제는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과 한·중·일 3국의 협력’이다. 이날 환영 만찬을 시작으로 16일까지 이틀간 열리는 올해 회의에는 한국의 이홍구 전 총리, 일본의 후쿠다 야스오(福田康夫) 전 총리, 중국의 쩡페이옌(曾培炎) 전 부총리를 비롯한 3국 대표단이 참석한다.

7차 ‘한·중·일 30인회’ 서울서 개막



 15일 열린 환영 만찬에 참석한 김황식 총리는 축사에서 “세계 경제발전의 중심축이 미국·유럽에서 아시아, 특히 동아시아로 넘어온 지 오래”라며 “세계 경제규모 2~3위를 다투는 중국과 일본, 그리고 새로운 경제 선진국으로 발돋움하고 있는 한국이 모여 있는 동북아 지역이 세계 평화와 공영에 기여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어 북한의 로켓 발사를 언급하며 “북한은 얻을 것이 없고, 더욱 고립될 것”이라며 “반복되는 북한의 무모한 행위를 막기 위해 한·중·일 세 나라의 공동대응과 긴밀한 협력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홍석현 중앙일보 회장은 환영사에서 “한·중·일 30인회가 새로운 시대정신을 완성하는 성숙한 단계로 들어섰다”며 “지난해에는 30인회에서 제안했던 한·중·일 협력사무국이 창설돼 가동에 들어갔고, 한·중·일 정상회의 연례화와 공통표준 연구 등 이 회의에서 제의한 사안들이 정책에 반영됐다”고 소개했다. 홍 회장은 이어 “우리 3개국이 공통의 아이덴티티를 만들고 협력하면서 인류의 번영과 평화를 위해 힘을 모을 수 있는 지혜를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 히라타 야스오(平田保雄) 회장은 축사를 통해 “야스쿠니(靖國)신사 참배 문제를 둘러싸고 정부 간 교류가 거의 단절됐던 2006년, 3국의 교류 활성화를 위해 마련된 자리가 한·중·일 30인회”라며 “내일 본회의에서 지진과 같은 재해뿐 아니라 각국의 공통 과제, 위협에 함께 대응할 수 있는 시스템 마련에 대한 논의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날 만찬에선 특별 이벤트로 3국을 대표하는 전통의상 전문가들의 패션쇼가 열렸다. ‘바람의 옷’으로 유명한 한복 디자이너 이영희씨와 일본 기모노의 대가인 가와다 마치코(河田滿智子), 중국 베이징 복장학원의 왕치 원장의 작품들이 차례로 선보였다. 특히 2300년 전 중국 전국시대와 서한 시대의 옷을 복원한 4억원짜리 의상, 1200년 전 일본 헤이안(平安)시대 의상을 복원한 기모노가 무대에 등장했다.



 한·중·일 30인회는 16일 오전 3국 공동번영 방안을 도출하기 위한 전체회의를 한 뒤 오후에는 ▶금융·무역 ▶환경·에너지 ▶문화·교육의 3개 분과로 나눠 토론을 한다. 이 자리에서 글로벌 경제위기 해결을 위한 3국 협력방안과 한·중·일 자유무역협정(FTA), 원자력 발전의 미래, 한류(韓流)·일류(日流)·화류(華流) 등 문화 교류 활성화 방안 등도 논의할 예정이다.



◆한·중·일 30인회=중앙일보·신화통신·니혼게이자이신문 공동 발의로 발족한 민간 회의 기구. 한·중·일 3국의 경제·교육·문화 등 각계 저명인사 30명으로 구성되며, 3국이 돌아가면서 매년 한 차례 회의를 개최한다. 내년 회의는 일본에서 열린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