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전철 재앙’ 용인시 간부급 122명 월급 깎는다

중앙일보 2012.04.16 00:00 종합 19면 지면보기
용인의 재앙이 된 용인경전철. [중앙포토]
김학규 경기도 용인시장을 비롯한 시청 5급 이상 간부 공무원 122명이 올해 10개월치 기본급 인상분을 반납하게 됐다. 전임 시장들의 무리한 경전철 건설 사업으로 진 빚을 갚기 위해서다. 월 반납분은 김 시장이 29만5000원으로 가장 많고 나머지는 평균 13만원꼴이다. 3월부터 12월까지 반납분을 모두 합하면 1억8500만원에 이른다.


기본급 인상분 평균 13만원
빚 갚기 위해 10개월치 반납

 15일 용인시에 따르면 행정안전부는 시가 용인경전철 배상금 지급을 위해 요청한 지방채 발행을 승인하면서 이런 내용을 포함한 채무관리 이행계획을 제시했다. 용인시는 경전철 시행사인 (주)용인경전철에 당장 5159억원을 물어줘야 한다. 그러나 재정 여건상 지방채 발행밖에 방법이 없어 지난 2월 행안부에 4420억원 규모의 지방채 발행을 요청했다. 나머지 739억원은 시 예산으로 충당한다.



 또 시장의 시책업무추진비(8억4000만원)와 기관운영업무추진비(4억8000만원)를 각각 10% 줄여야 한다. 하위직 공무원들의 초과근무수당과 연가보상비(1인당 3만9000~12만1000원), 일숙직비(1인당 5만원)도 25∼50% 줄여야 한다.



 시의회도 시의 긴축재정 노력에 동참해야 한다. 시의회는 올해 의장(3110만원)과 부의장(1490만원), 상임위원장 4명(4800만원)의 연간 업무추진비를 30%씩 줄여야 한다. 국외연수비 5490만원은 절반인 2970만원으로 삭감해야 한다. 김 시장은 “행안부에서 제시한 사항을 성실히 이행하고 채무 조기 상환을 위해 공유 재산 매각 등 다양한 방안을 마련 중”이라고 말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