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디자이너의 결혼식, 디자이너의 드레스

중앙선데이 2012.04.14 01:55 266호 31면 지면보기
결혼식에서 꼭 안아준 진태옥 디자이너
“엄마는 옷에 대한 존중이 남달랐던 분이에요. 덕분에 좋은 옷을 옆에서 많이 봤고, 지금의 나를 만드는 데 큰 영향을 미쳤죠. 아주 어렸을 때 진태옥 선생님이 만든 ‘베베프랑소와즈’라는 아동복이 있었는데, 엄마가 그 옷을 너무 좋아해 세 자매에게 늘 입혔어요. 지금 사진을 봐도 어떻게 이런 디자인을 했을까 감탄할 정도로 세련된 옷들이에요. 그 덕에 ‘나는 이런 멋진 옷을 입었어’라는 자신감도 생긴 것 같고…. 결혼을 앞두고 진태옥 선생님께 그 옷을 입고 찍은 어릴 적 사진을 보내드렸어요. 내가 이 일을 하도록 꿈을 만들어줬고 지금 나의 밑바탕이 된 옷이니까. 결혼식에 선생님이 오셨고 꼭 안아주셨죠. 저도 나중에 누군가가 이렇게 해준다면 너무 감동적일 것 같아요.”

친구가 만들어준 웨딩드레스
“웨딩드레스를 직접 만들면 울고 산다는 농담 같은 속설이 있어요. 영국에서 같이 공부하고 장 폴 고티에에서 6년간 일한 김종수 디자이너가 만들어줬어요. 미술을 전공해 상상력의 폭도 넓고 저랑은 색깔이 많이 달라서 자극이 되는 디자이너예요. 고맙게도 웨딩드레스를 선물로 준다고 하잖아요. 쿠튀르 드레스를 지겹도록 만졌을 텐데 함께 웨딩숍 다니면서 입었다 벗었다를 수없이 반복했어요. 결국 과감한 머메이드 라인 튜브톱 디자인을 선택했고, 둘이 마주 앉아서 드레스에 비즈 붙이는 작업을 함께 했죠. 애프터 드레스는 밀라노의 브랜드 안토니오 마라스에서 오래 디자이너 생활을 한 또 다른 친구가 만들어줬어요. 의미가 있잖아요. 인생의 축복을 받는 특별한 날 그런 드레스를 입을 수 있다는 게 좋았어요.”

구독신청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