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순원 전 현대차 사장 금통위원 내정

중앙일보 2012.04.14 00:00 종합 10면 지면보기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 후보 4명이 13일 추천됐다.


상근제 도입 후 첫 기업인 출신
정해방·문우식·하성근씨도 함께

기획재정부는 정해방(62) 건국대 교수(전 기획예산처 차관)를, 한은은 문우식(52) 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를, 금융위원회는 하성근(66) 연세대 경제학부 명예교수를, 대한상공회의소는 정순원(60) 전 현대·기아자동차 기획총괄본부장(사장)을 추천했다. 이들은 임명 절차를 거쳐 20일로 임기가 끝나는 강명헌·김대식·최도성 위원과 공석인 대한상의 추천 몫 금통위원 자리를 채울 예정이다. 금통위는 매달 기준금리를 결정하는 한은의 최고 의사결정 기구로 당연직인 한은 총재·부총재와 임명직 5명(전국은행연합회 추천 포함)을 합쳐 7명으로 구성된다.



 이날 추천된 인사 중 가장 눈에 띄는 사람은 대한상의가 추천한 정순원 전 현대·기아차 사장이다. 1998년 금통위원 상근제가 도입된 뒤 기업인 출신이 금통위원으로 추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