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국 교수, "문대성 출당" 이준석 발언 지지

온라인 중앙일보 2012.04.13 11:38
조국 서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자신의 트위터(@patriamea)를 통해 이준석·조현정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의 ‘문대성, 김형태 당선자 출당 발언’을 지지한다는 뜻을 밝혔다.



조 교수는 13일 이 비대위원이 “새누리당이 공천 과정에서 각종 의혹과 문제가 제기됐던 예비후보들에게 적용한 잣대를 이들에게 적용하지 않는다면 형평성 문제가 있다”며 문대성(부산 사하갑), 김형태 (포항남구ㆍ울릉) 당선자들의 출당을 거론한 데 대해 “당선 후 이러는 것 ‘쇼’라고 폄훼 말라”고 밝혔다.



이 비대위원은 지난 12일 YTN과의 통화에서 이같은 입장을 밝히며 19대 국회에서 새누리당의 단독 과반이 무너지더라도 이들의 탈당을 권고하는 것에 대해 논의해야 한다는 의견을 분명히 했다. 자신의 트위터(@junseokandylee)에서도 “비대위에서 칼을 갈고 있다”며 “논문 표절에 대한 최종 판단은 국민대의 판단을 존중해야 하고 성폭행 미수에 대한 부분은 우선 형사적인 절차가 진행되는 동안 탈당을 권유한 뒤 차후에 문제가 없다고 판결될 시 복당을 허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일부 네티즌들이 ‘뒤늦은 조치’라며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자 조 교수가 이를 옹호하고 나선 것이다.



조 교수는 또 조현정 새누리당 비대위원의 “암이 10cm면 의사는 15cm를 도려내는데 정치에서는 암 부분 중 5cm만 도려내 문제를 키우고 시간이 지나면 덮었다”는 말을 자신의 트위터에 인용하며 “민주와 진보도 경청해야 한다”고 충고했다. 조현정 위원 역시 최근 한 언론사와의 인터뷰에서 “문대성, 김형태 당선자의 논란에 대해 사실 여부를 확인한 뒤 출당을 요구할 것”이란 의견을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