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내의 자격’, 10회 연속 지상파 제외 최고 시청률

온라인 중앙일보 2012.04.13 11:32
JTBC 수목드라마 ‘아내의 자격’이 10회 연속 지상파를 제외한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12일 방송된 ‘아내의 자격’ 14회는 평균 시청률 3.21%(AGB닐슨,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을 기록했다. 지난 3월14일 이후 10회 연속으로 지상파 제외 전 채널에서 당일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고 있다. 이날 '아내의 자격'은 4·11 총선 관련 보도로 뉴스 시청률이 치솟는 가운데서도 3%대를 유지했다. 12일 분당 최고시청률은 4.85%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서래(김희애)가 태오(이성재)와 함께 살기로 마음먹었으며, 상진(장현성)은 방송국에서의 성추행을 고발당하고 지선(이태란)의 학원은 SAT 문제지 유출로 압수수색을 받았다. '아내의 자격'은 종영까지 2회를 남겨두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