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긴급] "北 로켓 20조각 폭발, 우리 영해에는…"

온라인 중앙일보 2012.04.13 09:18






































북한이 13일 오전 7시39분 발사한 장거리 로켓은 발사 후 1~2분 비행하다 공중에서 폭발했다고 국방부가 공식 발표했다.



국방부 신원식 정책기획관(소장)은 "북한 로켓은 발사 후 비행하다가 백령도 상공 151km 지점에서 낙하를 시작해, 본체와 추진체는 20여개의 조각으로 분리돼 평택과 군산 서쪽 100~150km 지점 공해상에 추락했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 로켓이 우리 영해를 침범하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해군의 세종대왕함은 북한이 로켓을 발사한 직후부터 로켓의 궤적으로 탐지, 추적한 것으로 전해졌다. 군과 정보 당국은 로켓이 정상적으로 발사됐을 경우 3분 후 백령도 상공을 지나, 10여분만에 500㎞ 극저궤도에 광명성 3호 위성을 진입시킬 것이라고 관측한 바 있다.



미국과 캐나다가 공동 운영하는 통합방위조직인 NORAD(북미 항공우주방위사령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북한이 13일 발사한 로켓이 '대포동 2호' 탄도미사일"이라며 "북한의 대포동 2호 미사일 발사를 탐지한 후 추적을 계속했으며 1단계서 바다로 추락했다"고 밝혔다. 일본의 후지무라 오사무(藤村修) 관방장관도 북 로켓 관련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로켓을 발사했으나 1분 이상 날다가 바다에 떨어졌다"고 밝혔다.



일본 NHK 방송은 로켓 공학 전문가인 규슈(九州)대학의 야사카 데쓰오(八坂哲雄) 명예교수의 말을 인용, 북한이 로켓을 발사했으나 로켓 1단의 엔진 부근에 고장이 발생하자 스스로 폭파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미 ABC와 CNN 방송도 익명의 미 관리들의 말을 인용, 북한이 국제사회의 강력한 비난에도 불구하고 발사를 강행한 미사일이 바다로 추락한 것으로 보인다고 긴급 보도했다.



그러나 조선중앙TV 등 북한 매체들은 오전 11시 현재까지 로켓 발사 관련 언급을 하지 않고 있다. 한 북한 관계자는 "로켓 관련 어떤 정보도 없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유엔안전보장이사회는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와 관련, 13일 오전 10시(현지시간)긴급회의를 가진다.



이영희 기자





◆관련기사



▶ 북 "궤도진입 실패" 왜 시인했나

▶ "北 로켓 발사 수분 후 산산조각…잔해 군산 해상 추락"

▶ 백악관 "北미사일 실패…도발행위"

▶ 정부 "'北 로켓 발사' 안보리 결의 위반"

▶ 北, 외신기자단 소집 통보…"곧 입장발표"

▶ 김계관 "이른 시일내 만나자" 미국에 제안

▶ "北 로켓 궤도 이탈하자 스스로 폭파 가능성"

▶ 코스피, 北로켓 영향 없다…주가상승·환율하락

▶ 北, 발사 실패 '광명성 3호' 인공위성 맞나?

▶ 안보리 7∼10일내 대북 조치 내놓을 것

▶ 日 "北 로켓 120㎞ 상승후 4개로 나누어져 낙하"

▶ 軍 세종대왕함·율곡이이함 "北 미사일 잔해 수거 나서"

▶ 서해5도 주민 "로켓 발사 관심없어, 밭에서…"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