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신영 기자 50주기 추모모임

중앙일보 2012.04.13 00:00 종합 30면 지면보기
관훈클럽신영연구기금(이사장 문창극 중앙일보 대기자)은 13일 오후 6시 30분 서울 관훈동 신영기금회관에서 ‘정신영 기자 50주기 추모모임’을 갖는다.



정신영(사진) 기자는 고 정주영 현대그룹 회장의 동생으로 동아일보 기자와 유럽특파원, 한국일보 유럽통신원으로 활약한 뒤 1962년 32세로 세상을 떠났다. 정주영 회장은 정신영 기자가 회원으로 있던 관훈클럽에 77년 1억원을 희사했다. 이를 기본자산으로 설립된 신영연구기금은 관훈클럽 활동과 언론인 해외연수·저술 등을 지원하고 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