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진영, "너무 아름다워 아프다"며 '여수 밤바다' 극찬

온라인 중앙일보 2012.04.03 11:36
[사진=중앙포토]


신인 밴드 버스커버스커의 인기가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 지난달 29일 발매된 1집 앨범의 노래들이 각종 음원 차트를 휩쓸고 있고 콘서트 티켓은 5분 만에 매진됐다. 특히 박진영, 티아라 같은 기존 가수들이 버스커버스커의 노래를 극찬하며 포털의 실시간 검색어에도 이 밴드의 이름과 ‘여수밤바다’가 오르내리고 있다.



박진영은 3일 자신의 미투데이에 “버스커버스커 음악을 들었다. 너무 아름다워서 아프다”며 “덕분에 오늘 작업실에 박혀 실컷 음악을 만들었다. 아, 아프고 행복하다”라는 글을 남겼다. 걸그룹 티아라의 멤버 은정도 트위터를 통해 “버스커버스커 앨범 따봉. ‘여수 밤바다’에는 꼭 가야 될 것만 같아요. 뭐하냐며 파도소리를 들려주고 싶다고. 1번 트랙 듣자마자 스르르 녹아서 전곡 다운”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여수 밤바다'는 버스커버스커의 멤버 장범준이 특히 애착을 드러낸 곡이다. 윤도현 또한 케이블채널 Mnet ‘윤도현의 머스트’에서 극찬하기도 했다.



'여수 밤바다', '벚꽃 엔딩' 같은 노래들이 담긴 버스커버스커의 첫 정규 앨범 발매 소식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빠르게 번지고 있다. 앨범 판매량은 2일기준 1만2000장을 돌파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