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판소리 명창에게 햄버거 줘놓고 "예의가 아닌 짓" 사과글

온라인 중앙일보 2012.04.03 10:12
지난달 27일 서울 핵안보정상회의 만찬 공연에 참가한 국내 예술인들에게 저녁 식사로 주먹밥이나 햄버거가 제공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고 서울신문이 3일 보도했다.



2일 청와대 관계자와 문화공연 출연진 등에 따르면 핵안보정상회의 둘째날인 지난달 27일 문화공연에 참가한 중요무형문화재인 안숙선(63) 판소리 명창 등 예술인들은 저녁식사를 주먹밥과 햄버거 등으로 때워야 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공연은 서울 코뮈니케 채택 뒤 각국 정상들을 위한 특별 만찬이 마련된 서울 중구 장충동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오후 8시 30분부터 9시 30분까지 진행됐다. 공연단은 국립국악원 정악단, 시나위합주단, 국립무용단, 중앙대 가야금연주단 등 80여명이다.



공연 준비는 오후 3시 30분부터 시작됐다. 막이 내릴 때까지 공연단은 꼬박 6시간을 매달렸지만 주먹밥과 햄버거 등을 저녁식사로 제공받았다. 전날 리허설 때도 설익은 밥에 국도 준비 안 된 부실한 도시락을 내놓아 불평을 사기도 했다고 서울신문은 전했다.



공연에 참가한 A씨는 "수십개국 정상 앞에서 펼쳐지는 국가적 행사라 공연단들이 오랜 시간 공들여 준비해 왔는데 상식에 어긋난 대우에 당황스러웠다"며 "성공적인 공연이 우선이었기에 일단 공연에 집중했다"고 말했다. 일부 출연진은 아예 행사장 밖에 나가서 식사하기도 했지만, 출연진 대부분은 제공된 주먹밥만으로 끼니를 때운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사실은 박범훈 청와대 교육문화수석이 공연단에 대한 감사의 글을 트위터에 올린 뒤 일부 출연진이 문제 제기를 하면서 불거졌다. 사실관계를 파악한 박 수석은 서둘러 트위터와 페이스북 등을 통해 "세계적인 행사를 빛내 주신 출연자분들께 예의가 아닌 짓을 했다"며 사과글을 남겼다. 청와대 관계자도 "기획사 담당자가 예술인들에 대한 배려가 부족했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