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4·11 총선을 달린다] 쌍용2동 선거구 조정 대립각

중앙일보 2012.04.03 03:20 2면 지면보기
본격적인 총선 레이스가 시작된 가운데 ‘천안을’ 지역은 쌍용2동 선거구 조정을 놓고 각 후보 간 팽팽한 신경전이 펼쳐지고 있다. 지난달 27일 열린 TV정책토론회에서도 각 후보들은 대립각을 세우며 선거구 분구에 대한 열띤 공방을 펼쳤다.



 민주통합당 박완주 후보는 “김호연 후보는 선거구 획정에 지역민의 의견을 반영하지 않았다”며 “국회 정개특위가 선거구 분구 무산과 쌍용2동을 천안갑으로 경계조정해 다음 선거에서도 천안 지역은 분구를 못하게 됐다”고 날을 세웠다. 박 후보는 또 “정개특위가 경계조정을 하면서 지역구 의원이 몰랐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따졌다.



이에 대해 새누리당 김호연 후보는 “선거구 분구 무산의 직접 책임은 국회정개특위이고 원안을 무시한 채 당리당략에 의해 합의한 것은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그러나 지금은 소모적인 논쟁과 정치적 공방보다 제3의 독립된 기관을 만들기 위한 법안 개정과 행정구역을 미리 개편해 분구 요건을 갖춰야 할 때”라고 응수했다.



자유선진당 박상돈 후보는 “김호연 후보는 선거구 증설안이 정개특위의 고유권한이라고 하지만 20명의 구성원 중 10명인 새누리당이 이들과 교감했다면 충분히 설득시킬 수 있었다”고 주장했다.



특히 박 후보는 쌍용2동 선거구 조정과 관련해 지난달 29일 헌법 소원을 제출해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박 후보는 “국회의원 지역구에 관한 공직선거법 25조는 지방의회의원 지역구에 관한 게리맨더링을 방지하기 위한 조항”이라며 “잘못된 선거구 조정을 바로잡기 위해 상위 기관인 헌법재판소에 헌법 소원을 제출했다”고 설명했다. 박 후보는 이어 “이번 사태는 쌍용2동 주민은 물론 천안시민 전체의 정당한 선거권을 침해하는 결과를 낳았다”고 밝혔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