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한 4·11총선 날 맞춰 김정은 당 총비서 추대 북

중앙일보 2012.04.03 00:59 종합 12면 지면보기
북한의 김정은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이 11일 북한 노동당의 최고 직책인 당 총비서로 추대될 전망이다. 당 기관지인 노동신문과 조선중앙통신은 2일 “노동당이 제4차 당대표자회를 11일 평양에서 연다”며 “1일까지 모든 시·도에서 당대표자회를 열어 김 부위원장을 당대표자회 대표로 추대했다”고 보도했다.


북 ‘통일 지도자’ 조작 의도

 김정일 사망 이후 처음 열리는 이번 당대표자회의 가장 중요한 안건은 김정은의 당 총비서직 승계로 점쳐진다. 노동당 규약은 당 대표자회에서 당의 노선과 정책 및 전략, 전술의 긴급한 문제들을 토의하고 결정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11일의 의미를 두 가지로 해석하고 있다. 15일 김일성의 100회 생일에 맞춘 강성대국 선포식을 앞두고 공식 권력 승계를 마무리해 ‘김정은의 북한’을 대내외에 공식화하는 절차라는 분석이다. 미사일은 기상조건에 이변이 없는 한 12일 발사할 가능성이 크고, 13일엔 최고인민회의 제12기 5차 회의가 예정돼 있다. 미사일 발사는 군사적 강성대국을 알리는 축포인 셈이다. 또 최고인민회의에서 김정은의 국방위원장 승계 여부도 주목된다.



 남한의 4·11 총선일에 김정은을 당 지도자로 추대함으로써 김정은을 ‘통일 지도자’로서 상징 조작하려는 의도도 엿보인다. 세종연구소 정성장 수석연구위원은 “한국 총선과 일치시켜 국제사회 관심을 물타기하려는 의도가 있다”며 “총선 결과에 따라 이명박 정부와 대화를 검토하겠다는 저간의 분석을 무색하게 하려는 의도”라고 분석했다.



 이번 추대 수순은 김정일이 밟은 권력 승계와 같다. 김정일은 김일성 사망 3년3개월이 지난 1997년 10월 8일 당 총비서를 승계했고 98년 국방위원장직에 재추대되는 방식으로 최고 권력을 거머쥐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