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설] 송도에 부는 글로벌 교육 바람

중앙일보 2012.04.03 00:12 종합 30면 지면보기
미국 뉴욕주립대 스토니브룩의 한국 분교인 한국 뉴욕주립대(SUNY Korea)가 지난달 19일 인천 송도 국제도시에서 개교한 데 이어 외국 대학들이 본격적으로 들어올 채비를 갖추고 있다. 미국 조지메이슨대가 내년 봄학기, 유타대는 내년 9월, 벨기에 겐트대는 2014년 봄학기 학부 또는 대학원 과정을 여는 것을 목표로 정부에 설립 승인 신청을 냈거나 준비 중이라고 한다. 앞으로 송도에서 불게 될 글로벌 대학교육의 새 바람이 자못 기대된다.



 물론 이곳에서 개교한 외국 대학은 아직 한 곳에 불과하다. 그럼에도 인천시와 인천경제자유구청이 외국 대학이나 정부 관계자들과 꾸준히 접촉해 유치에 총력을 기울인 결과가 서서히 나타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한다. 이참에 정부가 지난해 말 해외 우수 명문대학 유치를 위해 내놓은 약속을 되돌아봐야 한다. 정부는 올 상반기 안에 외국 대학이 국내에 들어와 거둔 결산상 잉여금 중 일부를 본국으로 송금할 수 있도록 법령을 개정하고, 외국 대학에 설립지원금 등 보조금을 더 많이 주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어느 것 하나 제대로 이행되지 않고 있다. 잉여금의 송금 허용 등을 담은 법률안은 18대 국회에서 폐기 직전이다.



 싱가포르나 두바이, 중국 등은 외국 대학을 한 곳이라도 더 유치하기 위해 대학 부지를 무상으로 빌려주거나 건설비 지원 등 파격적인 인센티브를 약속한다. 이들이 이처럼 통 큰 제안을 하는 이유는 분명하다. 우수 두뇌의 해외 유출을 막고 국외로 송금되는 막대한 유학 비용을 자국 내에 머무르게 하기 위해서다. 2010년을 기준으로 우리의 유학수지 적자액이 45억 달러(약 5조원)였다는 점에서 우리 역시 외국 대학 유치는 마냥 손 놓고 미뤄둘 일이 아니다.



 정부는 무엇보다 스스로 내놓은 규제완화 약속을 지켜야 한다. 그래야 송도가 외국 대학들에 매력적인 투자처가 될 수 있다. 우수한 교수진과 뛰어난 연구성과를 갖춘 대학들이 몰려와야 송도를 동북아 교육 허브로 키운다는 정부의 비전도 실현될 수 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