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설] 한명숙 대표, 측근비리 도의적 책임 없나

중앙일보 2012.04.02 00:17 종합 30면 지면보기
한명숙 민주당 대표의 측근과 비서가 공천희망자로부터 돈을 받은 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가 확대되고 있다. 측근인 심상대 전 민주당 사무부총장은 공천알선 대가로 1억1000만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되어 있다. 심씨는 한 대표의 총리 시절 정무기획비서관을 지낸 핵심 측근이다. 검찰은 이 돈 가운데 1000만원을 넘겨받은 한 대표 비서실 차장 김모씨도 수사하고 있다. 검찰은 김씨의 자택을 압수수색하고 김씨를 소환 조사했다. 심씨 등은 한 대표가 대표가 되면 공천을 줄 수 있다며 금품을 받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전주 완산을 공천을 희망했던 사람은 공천을 받지 못했다.



 법원이 구속·수색 영장을 발부할 정도로 두 측근의 혐의는 확인되었다. 핵심 측근들이 공천 비리를 저질렀으면 제1 야당 대표는 국민에게 사죄부터 해야 한다. 그리고 결과에 따라 도의적 책임을 지겠다고 천명해야 한다. 그런데도 한 대표는 침묵하고 있다. 아무 일이 없다는 듯 전국 유세에 나서 유권자에게 표를 달라고 호소하고 있다.



 2007년 한명숙 의원의 여비서 김문숙씨는 한만호 전 한신건영 대표로부터 현금 5500만원과 법인카드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김씨는 지난해 10월 1심에서 징역 10월 집행유예 2년, 추징금 9400만원을 선고받았다. 한 대표는 주변에서 비리가 자주 터져 무감각해진 것인가.



 지난해 10·26 서울시장 선거 직후 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에 대한 디도스 공격 사건에 당시 한나라당 최구식 의원의 9급 비서가 관여된 것이 드러났었다. 최 의원은 “몰랐다”며 결백을 호소했었다. 그러나 민주당은 ‘최 의원이 몰랐을 리 없다’며 책임질 것을 요구했다. 최 의원은 도의적 책임을 지고 한나라당을 탈당했으며, 당연히 공천도 받지 못했다. 하지만 검찰 수사 결과 그는 무관한 것으로 확인됐다.



 민주당은 ‘9급 비서’의 행동에 대한 의원의 지휘책임을 그렇게 가혹하게 제기했다. 그런데 한 대표는 ‘핵심 측근 2인’의 공천 비리인데도 아무런 말이 없다. 한 대표나 당이나 도덕적 불감증이요 심각한 책임회피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