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여자컬링, 1승 더하면 세계선수권 첫 PO 진출

중앙일보 2012.03.23 00:13 종합 33면 지면보기


한국 여자컬링대표팀의 스킵(주장) 김지선(가운데)이 22일(한국시간) 캐나다 레스브리지에서 열린 여자컬링세계선수권 캐나다와의 예선 경기에서 스톤을 던진 후 방향을 지켜보고 있다. 왼쪽은 이슬비, 오른쪽은 이현정. 대표팀은 캐나다에 5-7로 졌지만 이어 열린 경기에서 독일을 9-4로 꺾고 7승2패로 공동 선두에 올랐다. 23일 스위스·러시아를 상대로 1승만 추가하면 세계선수권 사상 첫 플레이오프에 진출한다. [레스브리지(캐나다) 로이터=뉴시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