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프로농구] 슛 살아난 조성민, KT 살렸다

중앙일보 2012.03.23 00:00 종합 33면 지면보기
조성민
KT가 2연패 후 1승을 따내면서 홈에서 반격의 실마리를 잡았다.


20점 넣어 PO 최다 득점
KGC에 2연패 후 1승 반격

 KT는 22일 부산 사직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PO) KGC인삼공사와의 3차전에서 83-67로 승리했다. 하지만 여전히 인삼공사는 한 경기만 이기면 챔피언결정전에 오르는 유리한 입장이다.



 전창진 KT 감독은 경기 전 “앞서 두 경기를 모두 아쉽게 져서 너무 분하다. 인삼공사가 잘해서 졌다면 오히려 덜 분할 텐데 상대가 경기를 못했는데도 못 잡아 참 속이 상한다”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KT는 수비에서 인삼공사를 60점대로 묶었지만 문제는 공격력이었다. 그런데 6강 PO에서 두 차례 연장전을 포함해 5차전까지 치르는 바람에 선수들의 체력이 바닥났다. 전 감독은 “선수들이 지난 3년간 정말 해야 할 때는 해줬다. 선수들을 믿는 수밖에 없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KT 선수들은 감독의 믿음에 보답했다. 슈터 조성민(29·1m90㎝)이 플레이오프 개인 최다인 20점을 올리며 모처럼 슛감을 뽐냈다. 도움 8개도 기록했다. 신인 김현민(25·1m99㎝)도 골밑에서 오세근과 대등하게 다투며 14점으로 승리에 기여했다.



 2쿼터 5분여쯤 첫 3점포를 넣은 조성민은 2쿼터 50초를 남기고 아웃되는 볼을 몸을 날려 살렸고, 이 볼은 동료 김현민의 덩크로 이어졌다. 24초를 남기고 크리스 다니엘스와 수비 리바운드 다툼에서 적극적인 몸싸움으로 인텐셔널 파울을 얻어냈다.



 33-33 동점으로 시작한 3쿼터 승부처에서 조성민은 9점을 넣고 도움 3개를 배달하며 경기 흐름을 KT 쪽으로 끌어당겼다. 6분을 남기고 정면 3점슛으로 43-41로 역전시킨 조성민은 1분23초를 남기고 스틸에 이은 속공으로 57-50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이어 자유투 2개를 깨끗하게 성공해 KT는 8점 앞선 채 3쿼터를 마칠 수 있었다.



 김현민은 1쿼터 중반부터 송영진을 대신해 골밑을 지켰다. 2쿼터 초반 양우섭과 호흡을 맞춰 속공 2개를 연달아 성공시켜 28-23으로 달아난 장면이 인상적이었다. 호쾌한 덩크슛도 두 차례나 성공한 ‘올스타전 덩크왕’ 김현민은 4쿼터 3분여를 남기고 오세근의 슛을 블록해 팬들의 환호를 끌어냈다.



부산=한용섭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