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추행 후보, 성폭행 피해 축소 후보 …

중앙일보 2012.03.22 01:05 종합 2면 지면보기
4·11 총선에 공천을 받은 통합진보당 후보들을 둘러싸고 각종 전력 시비가 불거지고 있다.


통합진보당 다른 인물도 논란
진보신당 “진보 이름 더럽힌다”

21일 진보신당은 “통합진보당 이정희 대표와 윤원석 후보는 국민 앞에 반성하고 후보직을 사퇴하라”며 “당명 자체가 진보의 이름을 더럽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당 관계자에 따르면 야권연대로 경기 성남 중원에 단일화 후보로 출마한 윤원석 전 민중의소리 대표는 2007년 계열사 여직원을 성추행한 전력이 있다. 당시 진상조사위원회가 꾸려져 윤 후보는 대표직에서 물러났다. 그해 피해 여성은 회사를 떠났고, 윤 후보는 2008년 회사로 복귀해 이번에 출마하기 직전까지 대표를 맡았다.



 또 이날 통합진보당이 비례대표 4번으로 확정 발표한 정진후 전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위원장도 ‘성폭행 피해 축소’ 논란에 휘말렸다. 2008년 전교조 여성 조합원에 대한 성폭행 사건 이후, 위원장이었던 정 후보가 가해자 처벌에 적극적이지 않았다는 것이다. 당시 가해자에 대한 징계는 ‘경고’에 그쳤다.



 비례대표 15번인 황선 희망정치연구포럼 대표에 대해선 ‘북한 원정 출산’ 의혹이 제기됐다. 국민생각 전여옥 대변인은 “2005년 만삭의 몸으로 평양에 간 황 후보는 10월 10일 조선노동당 창당 60주년 기념일에 맞춰 제왕절개로 출산했다”며 “아이를 낳은 시간이 10월 10일 10시인데, 이 세 가지 조합이 우연의 일치로 보기 힘들다”고 주장했다.





중앙일보 총선홈 지역구별 후보자 상세정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