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화기 “장진수, 민주당에 매수됐을 것”

중앙일보 2012.03.22 00:55 종합 6면 지면보기
2008년 총리실의 민간인 불법 사찰 사건에 관여했던 김화기(44) 전 공직윤리지원관실 조사관이 21일 “최근 민주통합당이 노골적으로 ‘필요한 부분은 다 해줄 테니 (민간인 불법 사찰과 관련해) 폭로를 하자’고 접근했었다”고 주장했다. 경북 포항 출신인 그는 이날 본지와의 통화에서 “민주통합당 박모 의원 쪽에서 접촉해 와 노골적으로 폭로를 제안했다”며 “언제든지 대가를 보상해 주겠다는 식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나 외에도 분명 접촉을 했을 것”이라며 “장진수 전 주무관도 매수된 게 틀림없다”고 덧붙였다.


“폭로하면 대가, 제안 받았다”
영포라인 조직적 반격 나선 듯

 현직 경찰관(경위)인 김씨는 당시 김종익 KB한마음 대표 사찰에 관여했다가 이인규 전 공직윤리지원관 등과 함께 기소돼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고 대법원 확정 판결을 기다리고 있다. 이 같은 김씨 주장은 지난 20일 이영호 전 청와대 고용노사비서관이 “불법 사찰은 민주통합당의 각본에 의한 정치공작이며 총·대선 국면전환용 왜곡”이라고 주장한 것과 맥락을 같이한다. 이에 따라 이 사건 배후로 지목되는 영포라인이 대책을 세우고 조직적 반격에 나선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