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브리핑] 장애 유아 의무교육 확대 추진

중앙일보 2012.03.22 00:44 종합 10면 지면보기
정부는 21일 오후 김황식 국무총리 주재로 세종로 정부 중앙청사에서 장애인정책조정위원회를 열고 ‘발달장애인 조기진단체계’를 비롯한 ‘장애인정책 발전 5개년 계획’의 추진 현황을 논의했다. 현재 우리나라 발달장애인 수는 18만여 명이고, 그중 67%가 세수·식사 등 일상생활에서 도움을 필요로 한다. 정부는 6월까지 지원 계획을 수립할 방침이다. 정부는 또 ‘장애인정책 발전 5개년 계획’에 따라 기존의 만 4세 이상에서 올해부터 만 3세 이상의 장애유아에 대해 의무교육을 확대하는 방안도 논의할 예정이다. 장애인 의무고용률을 2.5%(이전 2.3%)로 높이는 방안도 검토한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