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계변호사협, 서울에 아시아본부

중앙일보 2012.03.22 00:08 종합 24면 지면보기
창립 45주년을 맞은 세계 변호사협회가 21일 서울에 아시아본부 사무소를 열었다. 대한변협과 서울시가 일본·홍콩·중국·싱가포르 등 쟁쟁한 후보지들과 경쟁을 벌인 끝에 얻은 결과다. 세계변호사협회(IBA·International Bar Association)는 200여 개국 4만5000여 명의 변호사를 회원으로 두고 있는 세계 최대 규모의 변호사 단체다.



채윤경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