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만2000분의 1 확률 … 최연소 기록은 세 살배기

중앙선데이 2012.03.18 02:26 262호 23면 지면보기
프로선수도 홀인원은 깜짝 놀랄 만한 행운이다. 박지은이 2004년 10월 CJ 나인브릿지 골프대회 프로암 경기에서 홀인원 샷을 한 뒤 놀라고, 가슴을 쓸어내리고, 승리의 V를 만든 뒤 홀컵에서 공을 꺼내고 있다. [중앙포토]
최경주(42·SK텔레콤)는 홀인원을 “일종의 미스샷”이라고 했다. 이유는 이렇다. “파 3홀에서 선수들은 오르막 버디 퍼트를 할 수 있는 곳에 공을 세우는 것을 목표로 티샷을 한다. 파 3홀은 대부분 그린 뒤쪽이 높다. 핀보다 약간 앞쪽에 공이 멈춰 서는 것이 최선의 샷이다. 홀인원이 되려면 공이 홀을 지나쳐야 한다. 들어가지 않으면 내리막 퍼트를 남겨두게 된다. 보기의 위험이 있다.”

보험사기 의혹 … 홀인원이 뭐길래

또 장타자들이 버디는 많이 잡지만 홀인원은 적은 것이 일반적이다. 그들은 단타자보다 짧은 클럽으로 샷을 한다. 공이 높이 뜨고 힘이 좋아 강력한 스핀을 먹기 때문에 그린에서 거의 구르지 않고 바로 선다. 긴 클럽을 사용하고 스핀을 덜 먹이는 단타자들은 그린에서 볼이 상대적으로 많이 구른다. 그래서 홀에 들어갈 확률이 높다.
그래도 이런 미스샷은 정상급 투어에서 훨씬 많이 나온다. 미국 PGA 투어와 유러피언 투어의 경우 대회당 1개 정도의 홀인원이 나오는 것으로 집계된다. 그렇다면 정상급 남자 선수들의 홀인원 확률은 1800분의 1 정도라는 추정이 가능하다. 출전자 144명이 2라운드 동안 8번씩의 파 3홀에서 티샷을 하고 70여 명의 컷 통과자가 남은 2라운드 동안 8번의 파 3홀을 만나기 때문이다.

국내 남자 투어의 홀인원 확률은 좀 떨어진다. 지난해 17개 대회에서 8개가 나왔다. 국내 대회에서 홀인원 상품으로 자동차를 걸 경우 주최 측은 보험사에 자동차 값의 12% 정도를 보험료로 낸다. 해당 홀에서 홀인원이 나올 가능성이 10% 정도라고 보기 때문이다.

2001년 세 살 때 홀인원을 한 미국 소년 제이크 페인.[중앙포토]
보스턴대 수학교수인 프랜시스 실드 박사에 따르면 프로 선수의 홀인원 확률은 3500분의 1이다. 국내 투어의 홀인원 확률과 비슷하다. 실드 박사는 아마추어의 홀인원 확률을 1만2000분의 1로 봤다. 그러나 고려해야 할 사항이 많다.

홀인원과 가장 관련 깊은 통계는 그린 적중률이다. 그린 적중률 10%인 골퍼와 20%인 골퍼의 홀인원 확률을 똑같이 적용할 수 없다. 홀의 거리도 중요한 요소다. 지난해 국내에서 가장 많이 홀인원이 나온 홀은 마우나 오션 골프장의 99야드짜리 짧은 홀이었다. 150야드와 180야드의 홀인원 확률은 두 배 이상 차이가 날 것이다. 그린의 굴곡과 핀의 위치도 매우 중요하다. 움푹 파인 곳에 핀이 꽂힌다면 훨씬 가능성이 높아진다.

그러나 확률은 과거의 기록일 뿐이다. 해외 토픽을 뒤져보면 홀인원은 흔해 빠진 것이다. 세 살배기 아이와 101세 노인의 홀인원 기록이 보고됐고 시각장애인의 홀인원 기록도 넘쳐난다. 확률 6700만분의 1이라는 한 라운드 2개의 홀인원을 여중생이 하기도 했다. 세르히오 가르시아가 친 공이 날아가던 새에 맞아 홀인원된 일도 있다. 공식대회에서 한 선수가 다른 홀에서 똑같은 클럽으로 이틀 연속 홀인원을 하기도 했다. 일본의 아리무라 지에는 한 라운드에서 홀인원과 알바트로스를 동시에 했다. 미국의 프로 골퍼 맨실 데이비스는 51번 홀인원을 했다. 필 미켈슨은 2003년 305야드의 파 4홀에서 홀인원을 한 적이 있다. 국내에서도 17년간 홀인원을 아홉 번이나 한 아마추어 여성 골퍼가 있다.

그래도 홀인원은 어렵다. 주말골퍼가 매주 한 번씩 라운드를 한다면 1년에 파 3홀을 208번 만난다. 30년 동안 매 주말 골프장에 간다고 가정해도 기회는 6240번에 불과하다. 평생 골프를 해도 홀인원을 할 확률은 50%가 되지 않는다. 실제로는 90% 이상의 골퍼가 홀인원을 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1949년 미국의 한 프로골퍼가 160야드의 파 3홀에서 홀인원을 노리고 16시간25분 동안 1817번 티샷을 날렸는데 하나도 들어가지 않았다.

그래서 홀인원 보고 중엔 믿을 수 없는 것들도 많다. 가장 대표적인 것인 지난해 사망한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홀인원 기록이다. 생애 첫 라운드에서 5개의 홀인원을 했다는데 파 3홀에서 모두 에이스를 하고 파 4홀에서도 홀인원을 해야 한다. 북한은 최근 여자 월드컵 축구에서 0-2로 미국에 지고 나서 “선수 5명이 연거푸 번개에 맞아 연습을 못했다”고 했다. 김정일의 5개 홀인원은 5연속 번개보다 신빙성이 떨어진다.

최근 국내에서도 홀인원 기록의 신빙성이 문제가 되고 있다. 홀인원을 한 해 동안 6번이나 했다는 골퍼가 나왔다. 최근 4년간 3회 이상 홀인원을 한 사람도 67명이나 된다. 모두 수백만원의 보험금을 받을 수 있는 홀인원 보험에 가입하고 나서 한 홀인원이다. 금융감독원에서 조사를 한다고 한다. 캐디들에 띠르면 홀인원 보험 사기는 점점 지능화한다. 과거엔 캐디·동반자와 입을 맞추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그러다 그린이 보이지 않는 블라인드 홀에 공범자를 숨겨 놓는 것으로 발전하더니 요즘은 그린이 보이는 홀에서도 사기 홀인원이 나온다고 한다. 티잉그라운드에서는 그린이 보이지만 이동 중 잠깐 그린이 보이지 않는 홀을 노려 숨어 있던 사람이 순간적으로 공을 집어 넣는 식이다. 공범인 앞 조의 골퍼가 홀에 공을 집어넣고 가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발전한다고 한다.

홀인원을 하면 3년간 운이 좋다는 말이 있는데 반드시 들어맞지는 않는다. 홀인원의 기쁨에 심장마비로 사망한 노인의 얘기도 해외 토픽에 종종 나온다. 이해찬 전 총리는 2004년 총리 임명 직전 홀인원을 했다. 재상이 된 것은 홀인원 행운 덕이라는 말이 따랐다. 그러나 홀인원 행운 유효 기간 3년을 채우지 못한 2006년 초 낙마했다. 철도 파업 전날 골프를 했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다. 골프광이었던 그는 6번에 걸쳐 골프 구설수에 올랐다.

전두환·노태우 두 전직 대통령도 홀인원 때문에 낭패를 봤다. 재산이 29만원뿐이라고 했던 전두환 전 대통령은 2003년 부인 이순자씨의 수백만원짜리 홀인원 기념 식수 문제로 세상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다. 노 전 대통령은 홀인원을 하고 보안을 요구했다가 뒤늦게 누설돼 체면을 구겼다.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