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브리핑] 차기 복권사업자 대선 이후 선정

중앙일보 2012.03.15 00:37 종합 10면 지면보기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는 온라인복권인 로또복권과 종이복권인 연금복권의 차기 사업자 선정을 대선 이후인 내년으로 연기하기로 했다고 14일 발표했다. 또 차기 복권 사업자는 로또와 연금복권을 통합 운영하기로 했다. 현재 로또복권은 나눔로또가, 연금복권은 연합복권이 정부의 복권사업을 수탁해 운영 중이며 사업 기간은 올해 12월 1일까지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