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휴가 내고 오는 일본 사생팬도

중앙일보 2012.03.15 00:07 종합 22면 지면보기
K-POP 열풍으로 외국인 사생팬도 생겼다. 특히 한류붐이 일찍 불었던 일본의 팬이 가장 많다.



 12일 오전, 서울 청담동의 한 미용실 앞에서 만난 일본인 G모(28)씨. 그는 슈퍼주니어를 만나기 위해 일주일 전 한국에 왔다. 화이트데이를 기념해 가수에게 초콜릿을 전해주고 싶었단다. 직장인이라 2주간 휴가를 냈고 교통비와 숙박비를 포함해서 200만원을 썼다.



 그는 “팬클럽 사이트에 연습실·숙소·미용실 등 연예인을 만날 수 있는 장소가 올라온다. 구글에서 ‘stalking(스토킹)+멤버 이름’을 치면 팬들이 현장에서 찍은 사진을 볼 수 있어 참고한다”고 했다.



 동방신기 팬이라고 밝힌 26세의 두 일본여성은 “2004년 동방신기 노래를 듣고 좋아하게 됐다. 콘서트나 공개 방송에 가봐도 가수의 얼굴을 자세히 볼 수 없어 이 방법을 택했다”며 “일주일 정도 숙소나 미용실을 돌 생각이다”라고 했다. 싱가포르에서 온 24세 여성팬은 “한글을 읽을 수 있어 팬블로그를 운영하는 한국인들에게 쪽지를 보내 여러 정보를 받았다”며 가수들이 주로 간다는 미용실 이름을 줄줄이 읊었다.



 현장에서 만나 본 외국인 사생팬은 경제력이 있는 20대 이상이 대부분이었다. 사생팬 이모(16)양은 “외국인들은 한국말을 못하고 정보도 없어서 느리다”며 “어떤 (한국인) 언니는 일본인 사생을 데리고 다니면서 수고비를 받은 적도 있었다”고 전했다.



조혜경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