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 증시 ‘고섬 사태’ 그후 1년

중앙일보 2012.03.14 00:00 경제 1면 지면보기
한국 증시 상장 두 달 만에 회계 문제로 거래가 정지된 ‘고섬 사태’. 1년이 흘렀지만 상처는 여전하다. 한국 주식시장의 문을 두드리던 해외기업은 발걸음을 돌렸고, 이미 상장한 중국 기업들의 주가는 공모가를 밑돈다. 투자자는 지루한 소송 결과를 기다리며 여전히 속앓이를 한다. 중국 기업은 “성장성 높은 기업에 투자 기회를 놓치지 말라”고 호소하고 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