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PG값도 사상 최고

중앙일보 2012.03.14 00:00 경제 1면 지면보기
액화석유가스(LPG)의 판매 가격이 최고가를 경신했다. 13일 서울의 한 가스충전소에서 부탄이 1168원에 판매되고 있다. [연합뉴스]


휘발유에 이어 액화석유가스(LPG) 값도 사상 최고가를 경신했다.

난방용 평균 ㎏당 2166원



 13일 한국석유공사가 운영하는 가격정보 사이트 ‘오피넷’에 따르면 국내 LPG 판매소의 이달 첫째 주 일반 프로판(난방용) 평균 가격은 전주보다 ㎏당 89.79원 오른 2166.67원이었다. 이는 이전 최고치였던 지난해 6월 가격(2102.17원)보다 64.5원 높은 수준이다. LPG 충전소에서 판매하는 자동차용 부탄 값도 L당 1143.32원으로 역시 이전 최고가(1121.82원)를 뛰어넘었다.



  LPG 가격이 고공행진을 하는 것은 수입가격이 계속 오르고 있기 때문이다. LPG 판매가격은 보통 한 달 단위로 바뀐다. 사우디아라비아 국영석유사인 아람코가 국제 가격을 통보하면 수입업체는 월말에 수입가격에 환율, 세금, 유통비용 등을 반영해 공급가격을 정한다. 이달 프로판과 부탄가스 수입가격은 각각 t당 1230달러와 1180달러로 한 달 만에 사상 최고가를 갈아치웠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