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운대·명동 외국인 관광객 옷차림 '극과극'

중앙일보 2012.03.12 01:38 종합 18면 지면보기














































전국적으로 꽃샘추위가 기승을 부린 11일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을 찾은 수영복 차림의 외국인 관광객들이 추위에 아랑곳하지 않고 바다에 뛰어들고 있다. 같은 날 명동은 두꺼운 옷차림의 외국 관광객들이 붐비고 있다. (사진= 송봉근 기자, [연합뉴스])



서울 출근길 영하 5도…가는 겨울의 심술



봄을 시샘하는 꽃샘추위는 12일 아침 절정에 이른 뒤 13일 낮부터 점차 풀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찬 대륙고기압의 확장으로 기온이 떨어진 가운데 12일 아침에도 전국이 영하권을 기록하면서 꽃샘추위가 절정에 이르겠다”고 11일 예보했다.



 한반도 상공에 찬 공기가 머물고 있는 데다 밤 사이에 지표면의 온기가 빠르게 식는 이른바 복사냉각 효과 때문에 12일 아침 기온이 더 떨어질 것이라는 게 기상청 설명이다. 서울은 12일 아침에는 영하 5도까지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13일 아침에도 전국 대부분 지방이 영하권의 기온을 보인 뒤 낮부터 평년기온을 회복하면서 추위가 점차 누그러질 것으로 내다봤다.



강찬수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