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동해안 해일 무방비 … 피난로 재정비해야

중앙일보 2012.03.09 01:31 종합 24면 지면보기
강원도 동해안 6개 시·군의 지진·해일 방재대책이 미흡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강원발전연구원 워크숍

 강원발전연구원 김경남 부연구위원은 일본 지진·해일 피해 1주년을 맞아 8일 강릉에서 열린 지진·해일 대책 워크숍에서 발표한 ‘실무자를 위한 지진해일 대책 수립 지침 이해’라는 제목의 연구보고서를 통해 “동해안 6개 시·군은 ▶연근해 해저지형 파악 부족 ▶대규모 피서객 수용시설 부족 ▶피난로 정비 미흡 ▶지역주민 교육·훈련 부족 등 지진 해일에 대한 방재대책이 미흡하다”고 지적했다.



 김 연구위원은 “과거 동해안에서는 해저와 심도, 진앙지, 진도, 규모 등 쓰나미 규모의 기준이 될 수 있는 대상 해일을 결정하지 못했다”며 “이 때문에 후속 대책도 미흡할 수밖에 없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대피소는 쓰나미 발생 시 1~1.2㎞ 거리(30분 내)에 있어야 피해를 줄일 수 있으나 동해안에 조성된 대피소는 해발고도가 너무 낮거나 해안선으로부터 너무 멀어 대피소의 역할을 제대로 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 “대피소 지정은 표고에 따른 고지대(야산) 위주이어야 하고 1일 이상 장기 대피할 수 있도록 비상키트 등이 확보된 건축물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