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선주자 제친 정치후원금 1위 女의원은 누구?

중앙일보 2012.03.09 00:59 종합 8면 지면보기
2011년을 ‘따뜻하게’ 보낸 정당은 여당인 새누리당이 아닌 민주통합당이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8일 발표한 국회의원 후원금 내역에 따르면 상위 10명 중 절반 이상(6명)이 민주통합당이었다. 상위 20명까지 범위를 넓혀도 민주통합당 의원이 과반(11명)으로 나타났다. 새누리당은 상위 20위 안에 7명만 포함됐다. 의원 비율(새누리당 173명, 민주통합당 89명)을 감안하면 ‘후원금 여소야대’ 현상이 뚜렷하다고 할 수 있다.


2011 정치인 후원금 분석
정동영 1억5062만원
손학규 1억5015만원

 2010년에는 후원금 상위 20명 가운데 새누리당이 16명을 차지한 반면 민주통합당은 4명뿐이었다. 정치권을 향한 돈의 줄기가 방향을 확 바꾼 것이다.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11 총선에서 유리할 것으로 전망되는 쪽으로 후원금이 더 많이 몰렸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가장 많은 금액을 모금한 사람은 민주통합당 박영선 최고위원(2억1330만원)이었다. 박 최고위원은 지난해 서울시장 선거에서 민주통합당 후보로 당시 시민단체 후보였던 박원순 서울시장과 경선을 치렀고, 올해 1월에 있었던 당 지도부 경선에 나서 3위를 했다. 두 개의 선거를 치르면서 후원금을 많이 모으게 된 것으로 보인다.



 새누리당 의원 중에는 박근혜계 의원들이 상위에 랭크됐다. 박근혜 비대위원장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유정복(1억8187만원) 의원이 당내 1위(전체 2위)를 차지했다. 박 비대위원장의 대변인 역할을 했던 이정현 의원(1억5944만원)도 12위로 비례대표로선 유일하게 20위 안에 들었다.



대권주자로 꼽히는 의원들 중에도 1위는 민주통합당 정동영 상임고문(1억5062만원)이었다. 정 고문에게 300만원 이상의 고액을 후원한 사람은 모두 20명이었다. 최근 민주통합당 서울 강서갑 공천을 신청했다가 낙천한 김영권 서울한의사협회회장(500만원)과 문맹열 태광정밀 대표(500만원) 등이 한도를 꽉 채워 기부했다. 이어 민주통합당 정세균 상임고문이 1억5027만원, 손학규 상임고문이 1억5015만원을 모금했다. 2010년도 후원금 모금액 2위를 차지했던 박 비대위원장은 지난해 1억4929만원을 모금하는 데 그쳤다. 새누리당 홍준표 전 대표(1억4965만원)보다 적은 5위였다. 박 비대위원장에게 고액을 후원한 사람은 14명으로 조카사위인 박영우 대유신소재 회장(500만원)과 조카 한유진씨(500만원), 정수장학회 장학생 출신 모임인 ‘상청회’의 김삼천 회장(500만원) 등이다. 박 비대위원장에게 2008년, 2010년 500만원을 후원했던 최필립 정수장학회 이사장은 명단에서 빠졌다.



 ‘부자’ 정치인들은 후원금을 적극적으로 모으지 않았다. 빙그레 회장 출신인 김호연 의원은 1119만원, 현대중공업그룹의 최대주주인 정몽준 의원은 1789만원에 그쳤다.



김경진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