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투자위험 종목 지정 땐 바로 거래 정지

중앙일보 2012.03.09 00:00 경제 9면 지면보기
앞으로 ‘투자경고 종목’이 이틀 연속 급등하면 매매가 정지된다. 한 단계 위인 ‘투자위험 종목’으로 지정되면 바로 거래가 중지된다.


테마·작전주 감시 강화

 한국거래소 시장감시위원회는 8일 테마주·작전주 등 단기 과열 종목에 대한 투자자의 피해를 막기 위해 이 같은 내용의 ‘시장 경보 및 예방조치 제도 개선책’을 마련해 12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우선 특정 종목이 이상 급등할 때 빠르게 대처하기 위해 시장경보 발령요건이 대폭 완화된다. 지금까지 투자경고 종목은 주가가 5일간 75% 또는 20일간 150% 이상 오를 때 지정됐다. 하지만 앞으로는 5일간 60%, 15일간 100% 이상 상승하면 지정된다. 또 20일간 5회 이상 투자주의 종목으로 지정되고, 100% 이상 오를 때 지정하던 투자위험 종목도 15일간, 75% 이상으로 요건을 바꿨다.



 매매거래정지 제도는 대폭 확대된다. 지금까지는 투자위험 종목으로 지정된 후에만 매매거래 정지가 가능했다. 하지만 이젠 투자경고 종목이라도 거래정지를 내릴 수 있게 됐다. 투자경고 종목으로 지정된 후 주가가 2일 연속 상승하고 그 폭이 20%를 넘는 종목은 1거래일간 사고팔 수 없다.



 이어 투자위험 종목으로 지정되면 당일 자동으로 매매거래가 중지되며, 이후 다시 3일 연속 상승한 종목은 또 하루 동안 사고팔 수 없게 된다. 지금까지는 투자위험 종목으로 지정된 이후 3일 연속 상승할 때 1거래일 매매거래가 중지됐다.



 이와 함께 거래소는 투자경고·투자위험 종목을 과도하게 거래하는 계좌에 대해서는 해당 증권사에 바로 조치를 취하도록 요구키로 했다. 다만 이 제도는 12일 이전에 투자경고·위험 종목으로 지정된 경우에는 소급 적용되지 않는다. 김도형 시장감시위원장은 “매매정지 조치에 따라 단타매매가 줄어들 것으로 본다”며 “각종 테마주의 급등락과 이와 관련된 불공정거래가 감소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지난해 투자경고종목으로 103건, 투자위험종목으로 6건이 지정됐으나 매매거래 정지로까지 이어진 것은 2건에 불과했다. 앞으로 새 제도가 시행되면 주가 급등에 따른 매매거래 정지 사례가 크게 늘 것으로 예상된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