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총리실 민간 불법사찰…검찰, 재수사 검토

중앙일보 2012.03.07 00:39 종합 19면 지면보기
“국무총리실의 민간인 불법사찰 사건과 관련해 최종석 전 청와대 고용노사비서관실 행정관이 증거인멸 지시를 했다”는 장진수(39) 전 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 주무관의 주장과 관련해 검찰이 재수사 착수에 대한 검토에 들어갔다.



 송찬엽 서울중앙지검 1차장검사는 6일 이 사안에 대한 재수사 여부에 관한 질문을 받고 “장 전 주무관의 언론 인터뷰가 재수사에 착수할 만한 요건이나 근거가 되는지 등에 대해 검토작업을 진행 중”이라며 “아직 재수사 자체에 대한 검토를 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검찰 안팎에서는 민주통합당이 전날 “최 전 행정관 등을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밝힌 만큼 재수사가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검찰이 재수사에 나설 경우 최 전 행정관은 물론 그가 소속돼 있던 청와대 고용노사비서관실과 민정수석실 관계자들에 대한 검찰 조사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최 전 행정관은 현재 주미 한국대사관에 파견 나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장 전 주무관은 앞서 지난 5일 본지와의 전화 통화에서 “검찰의 국무총리실 압수수색 이틀 전인 2010년 7월 7일 오전 최 전 행정관에게서 ‘민간인 사찰을 맡았던 총리실 점검1팀과 진경락 기획총괄과장의 컴퓨터 하드디스크를 없애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최 전 행정관은 ‘망치로 깨부숴도 좋고 한강물에 갖다 버려도 좋다. 검찰에서 문제 삼지 않기로 민정수석실과 얘기가 돼 있다’고 했다”고 말했다.



박진석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