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종수 “연기금 주식투자 비중 25%로 늘려야”

중앙일보 2012.03.07 00:00 경제 6면 지면보기
박종수(사진) 금융투자협회 회장은 “국민연금 등 기관투자가에 증시 투자 확대를 건의해 시장을 안정시킬 계획”이라고 6일 밝혔다. 그는 이날 기자간담회를 열고 “국민연금의 지난 3년간 채권 투자 평균 수익률은 5.78%, 주식 투자는 13.33%로 주식 투자를 늘리도록 유도할 근거가 충분하다”며 이렇게 말했다.



 박 회장은 “기관투자가의 주식 투자 비중을 현 17.8%에서 25%로 확대하면 약 25조원이 유입된다”며 “단기투자 위주의 외국인 대신 기관의 비중을 늘려 시장의 등락을 부드럽게 해야 개인이 덜 손해 본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와 함께 한국형 헤지펀드의 진입장벽을 낮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금융위원회가 금융투자협회 건물로 사무실을 이전하는 문제와 관련해서는 사실상 거부 의사를 밝혔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