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근혜, 나경원 남편 기소청탁 관련 "내가…"

중앙일보 2012.03.03 01:23 종합 4면 지면보기
박근혜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일 강원도 강릉시의 농촌진흥청 고령지농업연구센터 강릉시험지를 방문해 국산 딸기 품종 개발 현황을 보고받은 뒤 딸기를 맛보고 있다. [연합뉴스]
새누리당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은 2일 민주통합당의 모바일 선거인단 부정 사건과 관련, “민주주의의 근본을 파괴하는 굉장히 심각한 문제”라며 “민주당은 어물쩍 넘어가서는 안 되고, 검찰에 수사를 의뢰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강원도 원주를 찾아 중소기업인과 간담회를 마치고 나서다.


“민주당 모바일 선거인단 부정 사건 민주주의 근본 파괴, 부정선거 극치”
강원도 간 박근혜, 수사 촉구

 박 위원장은 “정말 간단한 문제가 아닌 것이 자살 사태까지 일어났다”며 “선거의 기본인 비밀·직접선거를 부정하는 부정선거의 극치”라고 비판했다. 또 민주통합당이 광주 동구를 무공천 지역으로 결정한 데 대해선 “그냥 대충 넘어가는 것”이라며 “다른 데도 그런 일이 없으리라는 보장은 없다”고 했다. 검찰 수사를 통해 민주통합당의 모바일 경선 전체를 수사해야 한다고 강조한 것이다.



 그러면서 “새누리당은 과거 당내 경선에서 돈봉투 사건이 난 게 밝혀졌을 때 즉각 검찰에 수사 의뢰하고 발본색원 노력을 했다”고도 했다. 나경원 전 의원의 남편 김재호 판사의 기소 청탁 논란과 관련해선 “내가 언급할 문제가 아니고 공추위에서 판단할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박 위원장은 부산과 충북에 이어 이날 세 번째 민생탐방 지역으로 강원도 강릉과 원주를 찾았다. 강원도에선 2010년 6월 지방선거와 지난해 4월 보궐선거에서 연거푸 민주통합당이 도지사직을 가져갔다.



 이날 박 위원장은 강릉에서 ‘딸기박사’ 이종남 고령지농업연구센터 연구사를 만나 “내가 어떻게 농민을 잘살게 할지 고민이 많은데 역시 핵심은 농업 분야에 대한 R&D 투자”라고 강조했다. 4·11 총선을 앞두고 민주통합당과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전선을 형성하는 상황에서 농민 표심을 고려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