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송 반대 박선영 중국서 비자 거부

중앙일보 2012.02.28 03:00 종합 1면 지면보기
중국 정부가 탈북자 강제북송을 반대하며 중국 대사관 앞에서 일주일째 단식 농성을 해온 박선영 자유선진당 의원의 중국 방문 비자 발급을 거부했다. 이 때문에 27일 2박3일 일정으로 중국을 방문하려던 박 의원은 출국하지 못했다. 박 의원은 베이징 의 한국대사관에서 탈북자 문제에 관한 업무보고를 받기 위해 비서관 등 2명과 함께 지난 13일 중국대사관에 비자를 신청했었다.


중국 대사관 앞 일주일째 농성
국회, 탈북자 북송 중단 결의안

 중국은 과거에도 한국과 민감한 사안이 불거질 때 우리 국회의원에 대해 비자 발급을 수차례 거부했다. 하지만 담당 상임위(외교통상통일위원회) 국회의원이 재외공관의 업무보고를 받기 위해 신청한 비자를 거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 의원은 이날 “정상적 절차를 거쳐 신청한 비자가 아무런 설명 없이 거부돼 이유를 파악하고 있다”며 “23일까지만 해도 외교통상부에서 ‘중국대사관을 설득하고 있다’고 해 안심하고 있었는데 뜻밖의 결과에 당혹스럽다”고 밝혔다.



한편 국회는 이날 본회의를 열고 북한이탈주민 강제북송 중단 촉구 결의안을 의결했다. 재석의원 156명 가운데 찬성 154명, 기권 2명으로 가결됐다. 이 결의안은 중국 정부의 탈북자 강제북송을 규탄하고 난민지위협약 준수를 촉구하는 내용을 담았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