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형자가 쓴 편지 봉투 열어서 제출하는 건 위헌

중앙일보 2012.02.27 01:01 종합 18면 지면보기
수용자가 외부에 보내는 편지를 교도소에 제출할 때 봉함(封緘·편지를 봉투에 넣고 봉하는 것)하지 못하게 한 규정은 헌법에 어긋난다는 헌법재판소의 결정이 나왔다.



 헌재는 “‘형의 집행 및 수용자 처우에 관한 법률’ 시행령 65조 1항이 헌법상 통신 비밀의 자유를 침해한다”며 신모씨가 낸 헌법소원 심판에서 재판관 7(단순위헌) 대 1(한정위헌)의 의견으로 위헌결정을 내렸다고 26일 밝혔다. 헌재는 결정문에서 “교도관이 수용자 앞에서 금지물품이 있는지 확인한 뒤 수용자에게 봉함하게 하거나 X선 검색기 등으로 살펴 의심이 드는 경우에만 개봉해 확인하는 보안검색 방법이 있는데도 모든 편지를 무봉함 상태로 제출케 하는 것은 통신 비밀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채윤경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