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0세 이하 미국 산모 절반 이상이 싱글맘

중앙일보 2012.02.20 01:32 종합 16면 지면보기
젊은 미국 산모의 절반 이상이 미혼이라는 통계가 나왔다고 뉴욕 타임스가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워싱턴의 연구단체인 ‘차일드 트렌즈(Child Trends)’가 국립보건통계센터(NCHS)의 자료를 분석한 보고서에 따르면 2009년 현재 30세 이하 미국인 산모의 53%가 ‘싱글맘’이었다.


20대 백인 여성 크게 늘어

 한때 빈곤층과 소수인종에 편중됐던 싱글맘이 중산층 일부로 퍼진 점이 특징이다.



 독신으로 출산하는 여성의 비율은 50년간 꾸준히 늘었지만, 최근 20년간은 20대 백인 여성에게서 그 증가세가 특히 두드러졌다. 이들 백인 여성은 전문대 이상의 비교적 높은 학력이다. 미국 전체 싱글맘 비율은 1960년대 5.3%에서 90년대 중반엔 33%, 2009년 41%로 증가했다.



 뉴욕 타임스는 “가족 구성상의 이런 변화는 새로운 계급적 분화를 야기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계층 및 인종 간 격차가 아직 심하다는 얘기다. 사회적 양극화가 심해지는 상황에서 교육 수준이나 경제적 지위가 낮은 계층에서는 결혼을 해도 생활이 달라질 것이 없다는 인식이 강해 결혼 자체를 꺼리고 있다. 실제로 싱글맘의 최종 학력을 보면 고등학교 졸업 이하가 57%, 전문대졸 이하가 38%인 데 비해 대졸 이상은 8%에 불과하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