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제터치] 성인 1명 지난해 맥주 89병, 소주 84병 마셔

중앙일보 2012.02.20 00:47 경제 6면 지면보기
지난해 성인 1인당 맥주와 소주를 각각 89병, 84병씩 마신 것으로 조사됐다. 음주 인구만 놓고 보면 소주와 맥주를 사실상 100병 이상씩 마신 셈이다.



 한국주류산업협회는 19일 지난해 국내에 출고된 맥주량은 총 173만8759kL라고 밝혔다. 음식점 등에서 가장 많이 판매되는 500mL병 제품으로 환산하면 34억7752만 병이다. 국내 19세 이상 성인인구는 3900만 명, 성인 1인당 89병가량을 마신 것이다.



 업체별 출고량은 OB맥주가 93만4541kL로, 하이트진로(91만5187kL)보다 2% 정도 많았다. 이는 지난해 수출·군납 등 면세 제품까지 모두 포함한 것이다. 하지만 국내 시장 출고량만 따지면 하이트진로가 87만3845kL로, OB맥주(86만4914kL)를 1% 정도 앞섰다.



 소주 소비도 맥주와 비슷했다. 지난해 국내 희석식 소주의 출고량은 32억7225만 병(360mL)으로, 성인 1인당 84병을 마신 것으로 계산됐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