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독도 삽살개 부부 “자식 키워주실 분 ~ ”

중앙일보 2012.02.18 00:45 종합 17면 지면보기
경북지방경찰청 울릉경비대원들이 어미 삽살개 ‘독도’와 새끼 8마리를 돌보고 있다.
독도를 지키는 삽살개 ‘독도’와 ‘지킴이’ 사이에서 태어난 강아지 다섯 마리가 무료로 분양된다.


최근 출산 5마리 국민에 분양

 17일 한국삽살개재단(이사장 하지홍)에 따르면 ‘독도’가 지난 7일 울릉경비대에서 수컷 다섯 마리, 암컷 세 마리 등 모두 여덟 마리의 새끼를 낳았다. ‘독도’는 지난달 출산을 위해 만삭의 몸으로 울릉도로 나왔고, 독도는 ‘지킴이’가 혼자 지키고 있다. 이로써 삽살개는 1998년 독도에 처음 들어간 이후 3대까지 이어졌다.



삽살개재단은 다음 달 말이나 4월에 새끼 다섯 마리를 국민들에게 분양하고, 나머지 세 마리는 서해 연평도와 남단 마라도 등으로 보내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삽살개는 올해 천연기념물(368호) 지정 20주년을 맞는다.



 독도 삽살개를 키우고 싶은 국민은 다음 달 10일까지 삽살개재단(www.sapsaree.org)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분양 신청서를 내려받아 e-메일이나 우편으로 보내면 된다. 재단 측은 심사를 통해 분양받을 사람을 결정한 뒤 날을 잡아 독도 현지에서 직접 삽살개를 전달할 예정이다. 문의 053-953-0370.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