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성군, 부당한 청탁 ‘시스템 등록’ 의무화

중앙일보 2012.02.15 01:03 종합 22면 지면보기
전남 장성군은 부정한 청탁행위를 방지해 공정하고 깨끗한 공직 풍토를 만들기 위해 내부 행정망에 청탁등록시스템을 구축, 이달부터 운영하고 있다. 장성군은 모든 직원에게 내·외부로부터 청탁을 받은 경우 청탁한 사람과 그 내용 등을 6하 원칙에 따라 시스템에 등록하도록 의무화했다.



 청탁한 사안에 따라 내부 청탁 관련자에 대해서는 징계 같은 조치가 이뤄진다. 청탁의 범위는 직무 수행이나 의사 결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모든 의사표시는 물론 심리적 부담을 받는 행위도 포함한다. 대상 업무는 각종 인·허가와 공사·용역, 물품구매, 지도단속, 과태료 부과, 공무원 인사 등이다.



 장성군 기획감사실 김미량씨는 “청탁을 받는 공직자는 시스템 등록을 이유로 청탁을 거부할 수 있고, 청탁을 하는 사람은 기록이 남는 심리적인 부담 때문에 청탁을 하지 않는 효과를 낳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