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철수 이어 청년희망플랜 … 안철수 측 “왜들 이러는지”

중앙일보 2012.02.14 01:25 종합 10면 지면보기
안철수(사진)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의 핵심 측근은 13일 “왜들 이러는지 모르겠다”고 난감해했다.


안 원장 앞세운 단체 또 발족

 팬클럽을 자처한 ‘나철수’(‘나의 꿈, 철수의 꿈, 수많은 사람들의 꿈’)에 이어 12일엔 ‘청년희망플랜(가칭)’이 안 원장과의 ‘끈’을 앞세우고 발족했기 때문이다. 안 원장이 참여한 ‘청춘콘서트’ 자원봉사자들이 주축이 된 청년희망플랜은 발기인대회를 열고 총선 참여를 공식 선언하면서 “‘안철수 신드롬’을 일으켰던 청춘콘서트의 경험과 정신을 계승하고 있다”는 내용의 보도자료를 냈다. 강연재 대변인은 “안 원장과 직접적인 교류는 없지만 청년 문제에 대한 고민을 공감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안철수’를 앞세운 정치결사체가 속속 등장하자 안 원장 측은 "청년희망플랜의 문제의식에 공감한다"면서도 손사래 치기 바쁜 모습이다. 안 원장 측은 “자꾸 이런 논란이 불거지면 (정치 참여를 고민 중이라는 게) 거짓말처럼 들리지 않겠느냐”고 우려했다.



 이런 가운데 나철수 정해훈 공동대표는 13일 “취지와 달리 소모적 논란에 휘말린 데 대해 책임을 느낀다”며 대표직을 사퇴했다.



 정 대표는 당초 “안 원장 측과 (팬클럽 결성에)교감이 있었다”며 안 원장이 정치참여를 결정하면 후원조직으로 나설 뜻을 비쳤으나 안 원장 측은 “전혀 관계없는 단체”라고 부인했다.



양원보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