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모두 박희태 위해서 한 일 나에게 책임을 돌려달라”

중앙일보 2012.02.14 01:19 종합 12면 지면보기
“현재 얘기하라고 한다면, 모르는 얘기다.”(1월 18일)


박희태 의장 돈봉투 시인
“약간 법 벗어난 관행 있었다”

 “모두 박희태를 위해서 한 일….”(2월 13일)



 박희태(사진) 국회의장이 13일 공식석상에 모습을 나타냈다. 한 달여 만에 나타난 그의 태도는 이전과 달랐다. 지난달 18일 해외 순방을 마치고 회견장에 섰던 박 전 의장은 전당대회 돈봉투 사건에 대해 “모르는 일”이란 태도로 일관했다.



 그러나 13일 기자회견에서 박 의장은 “전당대회 행사는 축제 속에서 진행되는 일종의 집안잔치”라며 “그런 분위기 때문에 약간 법의 범위를 벗어난 여러 가지 관행이 있었던 것 또한 사실”이라고 밝혔다. “많은 사람을 한곳에 모아야 하고, 그간 다소의 비용이 들었던 것 또한 숨길 수 없는 사실”이라고도 했다.



 자신이 당 대표 경선에 출마해 당선된 2008년 7월 한나라당(현 새누리당) 전당대회 때 돈봉투가 오갔음을 사실상 공개 시인한 셈이다. 박 의장의 발언이 바뀌기까지 국회의장실은 사상 초유의 압수수색을 당했고 측근들은 줄줄이 검찰에 소환됐다. 그를 도왔던 김효재 전 청와대 정무수석도 불명예 퇴진해야 했다.



 박 의장은 “당내 경선 때문에 이렇게 큰일들이 일어난 건 사상 초유의 일이 아닌가 싶다”는 말도 했다.



 이어 박 의장은 “정치 풍토가 한 점 오염되지 않는 식으로 전개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 국민께 심려를 끼쳐 드린 데 대해 다시 한 번 용서를 구한다”고 사과한 뒤 “모두 박희태를 위해서 한 일이기에 저에게 책임을 돌려달라. (특히 김 전 수석은) 아무런 정치적 야망도 없이 오로지 우정에서 비롯된 일들 때문에 장래가 막히는 참담한 일을 당해 너무나 가슴 아프다”고 호소했다.



 회견에서 박 의장은 여당(민정당) 장수 대변인 출신답게 “자라나는 언론인 여러분. 저는 정치 초년병부터 언론인 속에서 컸다. 초선 의원 때 대변인을 3년4개월 하면서 여러분과 한식구처럼 동고동락했다. 그런 여러분을 두고 떠나려고 하니까 섭섭하다”고 말했다. 그는 “창랑자취(滄浪自取·칭찬이나 비난 등이 모두 자신의 잘잘못에 달렸다는 뜻)다”라며 회견을 마무리했다. 그의 국회의장 사퇴서는 16일 본회의에서 처리된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