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 도심 대형마트 더 못 세운다

중앙일보 2012.02.14 00:36 종합 22면 지면보기
앞으로 부산시내 전통시장 근처에서는 대형마트를 세울 수 없다.


SSM 포함 현재 120곳 넘어
시장 주변 조례로 허가 안해
신도시 외엔 신설 어려울 듯

 부산시는 13일 ‘대형마트 사업확장 규제에 관한 부산시 입장’이라는 발표를 통해 “추가적인 대형마트와 SSM(기업형 수퍼마켓) 확장을 적극적으로 억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영활 부산 경제부시장은 이날 “부산시내 대형마트·SSM 수는 포화상태라고 판단하고 있다. 건축허가 과정에서 규제하는 것은 물론 시민단체와 협력해 더 들어서지 못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시는 이 같은 방침에 따라 먼저 전통상업 보존구역(반경 1㎞) 내 대형마트와 SSM 설립은 허가하지 않고 다른 지역에 들어서는 것도 최대한 억제한다. 시는 이를 위해 대형마트 용도로 사용될 것으로 의심되는 판매시설의 건축허가 신청이 들어오면 교통과 주차장 대책, 소방점검, 위생문제 등을 까다롭게 적용해 허가를 내주지 않을 방침이다. 다만 서부산 지역 등 전통시장이 없는 신도시 지역은 허용한다.



 부산지역 대형마트수는 36곳이다. 홈플러스 12곳, 롯데마트 7곳, 이마트 6곳, 메가마트 3곳, 기타 8곳 등이다. 이러한 수치는 인구 10만명당 1.01개 수준이다. 이는 서울(0.6), 대구(0.7), 인천(0.8), 광주(1.0)보다 많다. SSM은 88곳이다. 탑마트 25곳, 홈플러스 22곳, GS슈퍼 19곳, 롯데슈퍼 16곳 등의 순이다.



 부산에는 전통시장 217곳(점포 3만2707개)에서 4만6000여명이 근무하고 있다. 이는 전국 전통시장 1550개의 14% 수준이다.



 이처럼 전통시장이 많은 현실을 감안해 부산시는 전통시장 경쟁력 강화 사업도 계속 추진한다.



 올해 전통시장 시설 현대화사업에 167억원, 소규모 영세시장 지원사업에 18억원, 마케팅 지원사업에 10억원 등 195억원을 지원키로 했다. 이 사업비는 주차장, 화장실, 고객지원센터, 아케이드 등을 설치하는데 들어간다.



 매달 마지막 토요일을 ‘전통시장 가는날’로 정하고, 온누리 상품권 발행도 지난해 128억원에서 올해는 150억원으로 늘릴 계획이다.



 전문시장 특성도 살린다. 자갈치 수산시장, 조방앞 귀금속 시장, 부산진 주단시장, 서면 인삼시장 등 10개 전문시장 특성을 살릴 수 있도록 지원한다. 시장 상인들에게 전문 마케팅 교육을 제공하고 공동마케팅도 지원해준다. 현재 시범운영 중인 남문시장 평일 무료주차 결과를 분석한 뒤 차량 소통에 지장이 없으면 부산시내 모든 시장으로 평일 무료주차도 확대할 계획이다.



부산시는 14일 16개 구·군 부단체장 회의를 열어 이에 대한 논의를 하고 늦어도 다음 달까지 관련 조례 개정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차진구 부산경실련 사무처장은 “그동안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정책들이 발표됐지만 실효성이 없었다. 이번에는 전통시장 상인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