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홀로 빛나는 ‘위대한 수령’

중앙선데이 2012.02.12 01:14 257호 16면 지면보기
뛰어난 사진은 말없이 모든 걸 설명한다.
불빛이라고는 찾아볼 수 없는 음산한 도시에서
오래전에 죽은 ‘위대한 수령’만이 홀로 조명을 받는 곳.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출신의 로이터통신 기자 다미르 사고르지는
북한을 이 한 장의 사진으로 표현했다.
10일 발표된 2012년 세계보도사진전(World Press Photo)
일상생활 부문 1등 수상작이다.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