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주당 공천 신청자 ‘논술 시험’ 본다

중앙일보 2012.02.07 01:13 종합 10면 지면보기
강철규
민주통합당이 공천 신청자들에게 자신의 정책 비전을 담은 ‘논술식 답안지’를 제출받아 면접심사에 반영하기로 했다. 강철규 공천심사위원장은 6일 첫 전체회의를 하고 “정의의 여신 디케(Dike)가 될 것이며, 이와 관련해 모든 후보자에게 세 가지 공통질문을 던질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강철규 공심위장 첫 회의

그는 ▶우리들의 미래인 젊은이들에게 희망과 꿈을 찾아줄 실현 가능한 방안 ▶99% 서민의 아픔을 정책적·제도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방안 ▶경제적 가치와 사람의 가치가 충돌할 경우 어떤 선택을 할 것인가를 묻겠다고 했다. 공심위는 A4 용지 한 장 이내로 답변을 받아 면접 때 활용하기로 했다. 공심위는 9∼11일 후보자 공모를 거쳐 13일부터 공천심사를 시작한다.



 민주통합당은 또 이날 최고위원회의와 당무위원회의를 잇따라 열어 4·11 총선 후보자 선정을 위한 경선 때 전화와 인터넷 등으로 사전에 모집한 선거인단의 현장투표와 모바일 투표 결과를 합산하기로 하고 관련 당규와 시행세칙을 확정했다. 당이 내세운 ‘공천혁명’을 제도적으로 뒷받침하면서 흥행에도 성공할 수 있는 카드로 삼겠다는 것이다.



 다만 후보자들이 합의할 경우 100% 여론조사만으로 후보를 결정할 수 있다. 모집한 선거인단 수가 지역구 유권자의 2%에 못 미치면 모바일·현장 투표 70%와 여론조사 30%를 병행할 수 있도록 했다. 당 관계자는 “영남 등 취약지역의 현실을 감안하고 동원 경선의 폐해를 막기 위한 보완조치”라며 “하지만 모바일 투표 도입의 취지를 최대한 살리기 위해 여론조사 방식은 가급적 자제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민주당이 모바일 투표에 적극성을 보이는 것은 지난해 10월 서울시장 야권후보 단일화 경선과 지난달 15일 당 대표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에서 모바일의 위력을 거듭 확인했기 때문이다. 문제는 법적·제도적으로 적잖은 난관이 있다는 점이다. 무엇보다 전국적 규모의 전대와 달리 245개 지역구별로 모바일 투표를 실시해야 하는 총선 경선에서는 참가자들의 주소가 확인돼야 한다.



개인정보 취급 기관에 주소 확인을 의뢰하는 방법이 있긴 하지만 비용도 만만찮고 현행 법에 저촉될 여지도 없지 않다. 일각에서는 모바일 선거인단 모집이 사전 선거운동에 해당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민주당은 이날 전국 245개 지역구의 최대 30%(74개 지역)에 대해 경선 없이 전략공천을 실시하고, 15%(37개 지역)에는 여성후보를 공천키로 의결했다.



 민주당은 중앙선관위에 유권해석을 의뢰하는 동시에 새누리당에도 선거법 개정을 강력 촉구하고 나섰다. 한명숙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2월 임시국회에서 선거법이 개정될 수 있도록 새누리당은 오늘이라도 답을 달라”고 요구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