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다케시마 비석’ 세우겠다는 일 우익

중앙일보 2012.02.07 00:51 종합 17면 지면보기
6일 서울 중학동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 설치된 위안부 평화비 소녀상에 털모자가 씌워져 있다. 위안부 피해자를 상징하는 평화비는 일본군 위안부 강제동원 사죄와 배상을 촉구해온 ‘수요집회’ 1000회를 맞아 지난해 12월 14일에 설치됐다. [김도훈 기자]
일본의 한 우익단체가 도쿄(東京)의 한국대사관과 오사카(大阪)·고베(神戶)의 한국영사관 앞 도로에 ‘다케시마(竹島·독도의 일본명) 비석’을 세우려 관계기관에 허가를 요청한 것으로 밝혀졌다.


서울 위안부 평화비 소녀상에 대응
도쿄 한국대사관 앞 등 3곳에 추진
일본 정부·지자체는 불허 방침

 한국의 시민단체가 지난해 12월 14일 위안부 소녀를 형상화한 ‘위안부 평화비’를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 설치한 데 대한 보복의 성격이다. 2005년 시마네(島根)현이 제정한 ‘다케시마의 날(2월 22일)’에 맞춰 기념비를 세우겠다는 게 일 우익단체의 계획이다.



 복수의 외교 소식통은 6일 “‘위안부 평화비’가 설치된 지 1주일 뒤인 지난해 12월 21일 ‘한국대사관 앞에 다케시마 비를 설치하는 국민회의’란 단체에서 도쿄 미나미아자부(南麻布)에 있는 한국대사관 앞 구(區) 도로와 오사카시 한국총영사관 앞 국도에 독도가 자신들의 영토라고 주장하는 취지의 기념비를 설치하겠다는 신청서를 접수했다”고 말했다.



 주일 한국대사관은 현재 신주쿠(新宿)구의 요쓰야(四谷)에 임시 공관을 마련하고 있으며 재건축이 끝나는 내년 중반 미나미아자부의 원래 공관 자리로 이주할 계획이다.



 비석을 세우겠다고 신청한 단체의 모체는 ‘재일(在日) 특권을 용서하지 않는 시민의 모임’으로, 전국에 34개 지부를 가진 대규모 우익단체다. 2007년 설립된 이 단체는 올 1월 고베시에도 같은 취지의 신청서를 접수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단체가 제출한 ‘건립 안’에 따르면 기념비는 높이 150㎝ 정도로, 기념비 뒷부분에 ‘우리나라 고유의 영토 다케시마’란 글을 새길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허가 여부를 검토해 온 일 정부와 지자체 측은 이르면 이번 주 중 “기념비 설립을 불허한다”는 내용의 답신을 해당 기관에 전달할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대사관 앞 도로를 관할하는 미나토(港)구 관계자는 이날 “해당 지역의 주민이나 상인으로부터 요청이 있고 지역발전에 공헌하는 경우에만 그런 종류의 기념비 설치가 허용된다”며 “‘다케시마 비석’은 이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미나토구는 일 외무성과도 기념비 설치 여부를 협의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오사카 총영사관 앞 국도를 관할하는 일 국토교통성도 외무성으로부터 “다케시마 비 설치는 바람직하지 않다”는 입장을 전달받고 불허 입장을 굳힌 것으로 알려졌다. 일 외무성 관계자는 이날 “그런 움직임이 있었다는 건 알고 있지만 현시점에서 관할기관이 아닌 외무성 차원에서 코멘트할 수 없다”고 말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