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올 퇴직연금 시장 70조로 급성장할 듯

중앙일보 2012.02.07 00:50 경제 9면 지면보기
지난해 퇴직연금 시장이 50조원 규모로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50조 … 전년보다 71% 늘어

  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작년 말 퇴직연금 적립금은 49조9168억원에 달해 전년 말보다 71.3%(20조7696억원) 늘었다. 금융 권역별로 은행이 49.6%(24조3000억원)를 차지해 비중이 가장 컸고 생명보험(25.6%), 증권(18.0%), 손해보험(7.8%) 순이었다.



 유형별로는 확정급여형(DB)이 75.2%였고 확정기여형 16.2%, 개인형 IRA 7.3%, 기업형 IRA 1.2% 등이었다. 상품은 원리금보장형이 92.4%로 압도적이고 실적배당형 5.4%, 기타 2.2%였다.



 퇴직연금 적립금은 2005년 12월 제도 도입 당시 163억원에 그쳤던 것이 2006년 말 8000억원, 2007년 말 3조원, 2008년 말 6조6000억원, 2009년 말 14조원, 2010년 말 29조원에 이어 작년 말 50조원에 육박했다.



 작년 말 기준으로 퇴직연금 도입 사업장은 13만9151개사(도입률 9.2%)이며 가입자 수는 328만3608명(가입률 36.0%)이다.



 5인 이상 사업장의 도입률은 17.6%, 가입률은 39.2%이지만 4인 이하 사업장의 도입률은 4.5%, 가입률은 10.7%에 그쳤다.



 금감원은 지난 3년간 퇴직자산 성장률 추이를 볼 때 올해 퇴직연금 시장은 70조원 규모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연합뉴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