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장 따라 재건축 오락가락 … 출구 못 찾는 잠실 5단지

중앙일보 2012.02.07 00:32 종합 22면 지면보기
재건축을 추진 중인 서울 잠실주공 5단지 아파트 외벽에 6일 ‘롯데의 안하무인, 송파구청은 어디 있나?’라는 현수막이 걸려 있다. 인근에는 제2롯데월드 공사가 진행 중이다. [김태현 대학생사진기자(후원 : canon)]
3일 오전 서울 송파구 잠실동의 잠실주공 5단지. 지하철 출입구와 맞닿은 아파트 동엔 ‘추진하라 재건축! 주민은 못살겠다’ ‘롯데의 안하무인, 송파구청은 어디 있나’라고 적힌 대형 플래카드가 걸렸다. 지난달 27일 주민들이 이 일대에서 집회를 열면서 사용한 것들이다.


한강변 지구계획 발표 앞두고 술렁

 이날 단지 내에 있는 재건축추진위원회 사무실은 드나드는 주민들로 분주했다. 하지만 주민들의 표정은 밝지 않다. 주민 김경진(60)씨는 “녹물이 나오는 아파트에서 10년간 재건축을 기다렸는데 수시로 정책이 바뀌는 걸 보면서 공황 상태에 빠져 있다”고 토로했다.



 잠실주공 5단지가 술렁이고 있다. 이르면 이달 말 진행될 서울시의 한강변 지구단위계획 발표에서 주민들이 바라는 대로 재건축안이 나오기 어렵다는 전망이 높기 때문이다.



 1978년 입주가 시작된 이 단지는 10만7000여 평(약 35만4000㎡) 부지에 30개 동, 4125가구(아파트 3930가구)가 들어서 있다. 잠실 재건축 예정 단지 중 가장 규모가 큰 ‘노다지’다.



 주민들이 원하는 ‘보상’은 종(種) 상향이다. 잠실역 사거리와 인접한 부지 중 약 20%를 3종 일반주거지역에서 상업지역으로 용도를 변경해달라는 것이다. 상업지역이 되면 용적률은 최하 900%로 조정된다. 여기에 최고 50층짜리 주상복합단지를 조성해 아파트 8000여 가구를 짓겠다는 계획이다.



 권춘식 잠실주공 5단지 재건축추진위원장은 “주민들이 오래 기다렸고 인근에 제2롯데월드가 들어서면서 발생한 교통난 등 불편을 감수한 점 등을 반드시 보상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5단지 주민들의 뜻대로 될 가능성은 희박하다. 서울시는 주거용지를 상업용지로 바꾸는 건 맞지 않다는 입장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난달 30일 뉴타운 출구전략을 발표하면서 “서울의 재개발·재건축 패러다임을 완전히 바꾸겠다”고 공언하기도 했다.



 이런 흐름을 반영해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는 1일 용적률을 230%에서 299%로 올리는 내용의 신반포 6차 아파트 주택 재건축 법적 상한 용적률 결정안도 보류했다. 이 소식이 전해지면서 5단지의 아파트 시세도 동반 하락했다. 박영구 추진위 사무국장은 “시장이 바뀔 때마다 재건축 행정이 바뀌는데 이는 주민의 삶을 위기에 빠뜨리는 처사”라고 비판했다.



그러나 서울시 한관계자는 “재건축을 해 아파트값을 올리고 주택난을 가중시키는 지금까지의 개발 방향을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도 “지금 분위기로는 기부채납을 아무리 많이 해도 용적률을 270% 이상 받긴 힘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럴 경우 사업 수익성이 떨어지고 주민 분담금은 크게 오른다. 권 위원장은 “요구가 수용되지 않으면 서울시의 정책 뒤집기로 손해를 본 다른 재건축단지 주민들과 연대해 시민운동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전영선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