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간부들, 비싸도 이것만은 꼭 챙긴다는데

온라인 중앙일보 2012.02.06 09:36
자료 사진=북한 장교들




요즘 북한 고위 간부들 사이에 중국산 전자 담배가 유행하고 있다. 건강을 생각한답시고 금연하기 위해서가 아니다. 비싼 전자담배를 소지하고 있어야 위신이 선다는 인식 때문이다.



2일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최근 중국에 자주 드나드는 무역상과 여행객들이 전자 담배를 사다 달라는 간부들의 성화에 애를 먹고 있다. 함경북도 소식통은 "청진의 간부와 부자들 사이에서 전자담배가 큰 인기를 끌고 있다"고 전했다. 양강도 소식통은 "새해 들어 갑자기 장마당에 전자담배가 밀려오고 있다"며 "한 세트에 중국 돈 400~500원(우리 돈 7만~8만원)으로, 비싸도 잘 팔린다"고 말했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생일인 2월 16일에 있을 대사면을 앞두고 노동단련대나 감옥에 간 가족들을 빼내려는 주민들은 보안원들에게 전자담배를 갖다 바치느라 여념이 없다는 전언이다.



전자담배는 겉에 던힐과 말보로 등 외국담배상표를 붙여 만들었으며, 니코틴 앰플이 별도로 장착돼 있다. 인기가 높아지면서 최근엔 `짝퉁` 전자담배까지 생겼다. 가짜 니코틴 앰플을 붙이는 방식으로 담뱃재 달인 물에 양잿물을 섞어 만든다. 주로 함흥과 평성 등에서 제작되고 있다.



간부들도 짝퉁 전자담배가 존재한다는 것을 알면서도 체면 때문에 개의치 않는 분위기다. 소식통은 "가짜 니코틴 앰플까지 나돌아 불량 전자담배가 오히려 건강에 해롭다는 인식이 있지만 자기 과시와 체면이 더 우선"이라고 전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