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브리핑] “의사에게 후유증 없는 수술 택할 의무”

중앙일보 2012.02.06 01:01 종합 22면 지면보기
대법원 3부는 성형수술 피해자 이모(48·여)씨가 서울 강남의 한 성형외과를 상대로 “치료비와 위자료 등 7억1000만원을 배상하라”며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병원은 이씨에게 9800만원을 배상하라”고 판결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5일 밝혔다. 재판부는 “의사는 환자에게 후유증이 없는 시술 방법을 택할 의무가 있다”고 설명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