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체 2구 못 찾아 … 나중에 임진강서 발견된 1구 도주자 처리”

중앙선데이 2012.02.05 03:00 256호 4면 지면보기
“박정희 목을 따러 왔수다.” 1968년 1월 22일 TV 생방송 기자회견에서 국민을 소스라치게 했던 김신조(71)씨는 지금 국가안보의 중요성을 설파하는 ‘안보 전도사’로 변신해 있다. 그를 두 차례 찾아가 “되살리기 싫다”는 44년 전의 기억을 더듬게 했다.

당시 생포된 김신조씨

-청와대 침투조는 어떻게 편성됐나.
“67년 정찰총국 산하에 침투 작전과 게릴라전을 전문으로 하는 124 부대가 생길 때 창설 요원으로 들어갔다. 그 전에는 다른 특수부대에서 강도 높은 침투 훈련을 이미 받은 상태였다. 그해 12월 각 부대에서 차출된 사람들이 황해도 연산군 방정리의 6기지에 모여 훈련을 받기 시작했다. 평소 임무와는 뭔가 다르다고 느꼈다. 청와대 공격 임무를 정식으로 하달받은 것은 68년 1월 9일이다.”

-군사분계선을 넘어 서울까지 오는 동안 아무런 검문도 받지 않았다고 했는데.
“당시 이 나라 방어 태세가 그랬다. 우리는 그 이전에도 침투 경험이 많은 베테랑들이었다. 능력은 상상을 초월한다. 20㎏ 군장을 메고 산길을, 그것도 밤중에만 한 시간에 12㎞씩 달리게 훈련받았다. 숨어야 할 때는 무덤을 파내고 들어간다. 그러니 어떻게 잡겠나.”

-전향을 결심한 계기는.
“수사 과정에서 단 한번이라도 고문이나 구타를 했으면 오늘의 나는 없었다. 당시 방첩대장 윤필용 장군이 나를 존대하고 인간적 대우를 해 서서히 내 마음이 바뀌었다. 또 나는 투항할 때까지 수류탄은 물론 총 한 발 쏘지 않았다. 내 탄창은 지급받은 상태 그대로였다. 당시 군경과 민간인이 여러 명 희생됐지만 내가 하지 않은 게 입증돼 처벌을 면했다.”

-동료 요원들의 시체를 모두 확인했나.
“시체 2구를 못 찾았는데 한두 달쯤 지나 임진강에 민간인 차림 시체가 한 구 떠올랐다. 부패가 심해 확인하기 어려웠지만 정황상 1·21사태 도주자로 처리했다. 1구는 끝내 못찾았다. 나중에 알고 보니 한 명은 살아남아 북으로 귀환했다.”

-그가 박재경 대장이라는 보도가 있었다.
“수년 전 정보기관에서 박재경의 사진을 여러 장 갖고 와 아는 얼굴인지 물었다. 하도 세월이 지난 뒤라 자신 있게 대답하지 못했다. 맞는 것 같기도 하고 아닌 것 같기도 하고.”

-그런데 왜 그런 보도가 나왔을까.
“어느 북한군 장교가 귀순해 그렇게 증언한 것으로 알고 있다. 자기가 북에 있을 때 상관이 박재경의 아들이었는데, 그로부터 박재경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다는 것이다. 그런데 124 부대원 중에는 꼭 1·21사태가 아니더라도 침투했다 돌아간 사람이 많다.”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