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번엔 비정규직 표심 잡기

중앙일보 2012.02.01 00:00 종합 10면 지면보기
정치권이 4·11 총선을 앞두고 비정규직 근로자에 대한 차별을 없애는 내용의 공약을 앞다퉈 준비하고 있다.


한나라 “보너스 정규직 대비 80%”
민주당 “비정규직 비율 절반 축소”

 한나라당은 비정규직 근로자의 성과급을 정규직의 80% 이상 지급하도록 의무화하는 공약을 추진 중이다. 비정규직·노동 부문 공약 개발을 맡고 있는 김성태 의원은 31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비정규직 근로자는 경영 성과에 따른 상여금을 아예 못 받는 게 현실”이라며 “비정규직의 성과 상여금을 정규직의 80% 이상으로 높이는 총선 공약을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한나라당은 또 근로시간 단축과 정년 연장, 근로시간 면제제도(타임오프) 개선 등을 노동 공약으로 구상하고 있다. 유망 중소기업에 취업이 내정된 대학 4학년생의 1년치 등록금을 정부와 해당 중소기업이 나눠 부담하는 내용도 논의 중이다.



 민주통합당은 2017년까지 전체 임금 근로자의 50%가량인 비정규직 비율을 25% 수준으로 낮추고, 정규직 대비 50%대인 비정규직 임금도 80% 수준으로 올리는 방안을 추진한다. 민주통합당 ‘헌법119조 경제민주화특별위원회’는 이날 노동개혁정책을 발표했다. 주요 내용으로는 ▶차별 금지라는 헌법가치를 근로기준법 등 하위 법조문에 명문화 등이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